Huffpost Korea kr

올 상반기 '조선 3사'에서 5천여명 일터 떠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한겨레
인쇄

올해들어 조선업 구조조정이 본격적으로 진행되면서 올해 상반기에 조선업 대형 3사에서 공식 집계한 인원수를 따지면 최소 3천여명이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이 수치에는 현대중공업[009540]에서 최근 희망퇴직을 한 2천여명이 아직 반영되지 않은 것을 고려하면, 올 상반기에 조선업 일터를 떠난 정규직과 비정규직(계약직) 직원 수가 '빅3'를 합쳐 5천여명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은 지난해 말 기준 2만7천400명이었던 직원 수가 6월말 기준 2만6천여명 수준으로 줄면서 1천100여명이 감축됐다.

이중 약 800명이 정년퇴직자이며, 현대중공업에서 분사된 산업기계부문 현대중공업터보기계 소속 100명 안팎의 직원수도 여기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는 개인 사유로 회사를 떠났거나 희망퇴직 신청 후 조기 퇴사한 경우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현대중공업이 최근 3차례에 걸쳐 실시한 희망퇴직 인원수가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 인원을 더하면 인력구조조정 규모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42

조선경기가 어려워지면서 양대 조선소가 있는 경남 거제시의 조선소 협력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거제시 GMP산업 근로자들이 일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들어 사무직 과장급 이상, 생산직 기장급 이상, 근속연수 15년 이상의 사무직 대리급·생산직 기원급 이하를 대상으로 3차례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특히 생산직 희망퇴직은 창사 이래 처음이었다.

이중 사무직 과장급 이상, 생산직 기장급 이상 직원 가운데 희망퇴직을 신청한 규모는 현대중공업은 1천700명, 계열사에서 300여명인 것으로 집계돼 현대중공업 그룹 차원에서는 2천여명 이상이 일터를 떠난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삼성중공업[010140]은 작년 말 기준 직원 수가 1만4천명이었으나 올 상반기에 1천500여명이 회사를 떠나 1만2천500명 아래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천500명 중 거의 대부분은 회사가 주채권은행에 구조조정 자구계획을 제출한 이후 실시한 희망퇴직 때 회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6월 중순 자구계획을 발표하면서 2018년 말까지 3년간 경영상황과 연계해 전체 인력의 30~40%를 효율화한다는 계획에 따라 올해 약 1천500명 규모의 희망퇴직을 실시하겠다고 밝혔는데 제시한 수준에 거의 다다른 것이다.

대우조선해양[042660]은 직원 수가 작년말 1만3천199명이었으나 3월말 1만2천819명으로 줄어든 데 이어 6월말 기준으로는 1만2천700명 수준으로 상반기에만 500명가량의 인원이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대우조선이 추가 자구안에 포함한 본사의 거제 이전 방침에 따라 지난달 설계 파트 일부가 거제로 내려가면서 적잖은 인원이 회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조선은 가장 먼저 구조조정에 돌입한 만큼 첫 희망퇴직을 실시한 작년 10월부터 최근까지 감축된 인원을 따지면 대략 1천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 관계자는 "3사가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계획에 담긴 인력 감축 규모가 최대 6천여명에 달했는데 그 수준에거의 이른 것으로 보인다"며 "경영상황이 어려워 신규 채용도 없는 데다 희망퇴직 신청자가 추가될 것이어서 연말에는 인원이 더 큰 폭으로 줄 것"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