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광복절에 독도를 방문하는 여야의원들이 일본에 남긴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DOKDO
Handout . / Reuters
인쇄

여야 국회의원 10명이 당초 예정대로 8·15 광복절을 맞아 독도를 방문한다.

새누리당 나경원 의원을 단장으로 한 '국회 독도방문단' 소속 의원들은 오는 15일 여의도를 출발해 헬기를 타고 독도에 방문할 예정이라고 관계자들이 14일 전했다.

독도방문단에는 새누리당 박명재·성일종·강효상·김성태(비례)·이종명·윤종필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김종민·황희 의원, 국민의당 장정숙 의원이 초당파적으로 참여했다.

이들은 독도 경비대를 찾아 대원들을 격려하고 섬의 시설과 해양 생태 등을 둘러본다.

또 국토의 서쪽 끝 격렬비열도에서 동쪽 끝 독도를 자전거로 횡단해 광복절에 도착하는 '독도 사랑 운동본부' 회원들도 만나 격려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전날 외무성과 주한 일본대사관을 통해 의원들의 독도 방문을 항의하는 등 예민하게 반응했다.

일본 측의 항의에 방문 단장을 맡은 나경원 의원은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우리 영토에 가는데 일본의 이런 항의는 어이가 없다"면서 "예정대로 독도를 방문해 단장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방문을 주관한 성일종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상적인 의정활동의 일환"이라며 "항의는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