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부산이 112년 만에 가장 높은 밤 기온을 기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3
연합뉴스
인쇄

부산시민들이 역대 가장 뜨거운 여름밤을 보내고 있다.

부산기상청은 13일 밤부터 14일 오전까지 부산의 최저기온이 28.3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904년 기상관측 이래 112년 만에 가장 높은 일일 최저기온으로, 밤에도 기승을 부리는 폭염의 영향을 실감케 하는 수치다.

올해 부산의 열대야는 지난해보다 이틀 이른 지난달 25일에 처음 시작됐다.

열대야는 전날 오후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현상이다.

낙뢰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린 이달 1일과 3일 단 이틀간 잠시 주춤했지만, 이달 4일부터 11일째 열대야가 지속하고 있다.

243

낮에 소나기가 내린 날도 밤 최저기온이 열대야 발령 기준인 25도와 0.1도 정도 차이에 불과했다.

부산의 최장기 열대야는 1994년 7월 27일부터 8월 16일까지 21일간이다.

올해는 열대야 지속기간이 1994년에 미치지는 못하지만, 시민들은 역대 가장 덥고 긴 여름밤을 보내고 있다고 입을 모은다.

부산 수영구에 사는 김모(35·여)씨는 "에어컨이 없으면 제대로 잠 한숨 못 잘 정도"라며 "아침이면 너무 피곤해서 정신이 몽롱하다"고 말했다.

해운대해수욕장 등 주요 해수욕장은 자정에 가까운 시간에도 더위를 피해 집을 나온 시민과 피서객으로 붐빈다.

광안대교를 마주한 수영구 민락수변공원에는 전날 밤부터 다음날 동이 틀 무렵까지 자리를 지키는 올빼미족이 진을 치고 있다.

24시간 영업하는 대형마트 등에는 쇼핑을 겸한 고객들이 시간을 불문하고 찾아와 더위를 피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부산기상청은 "낮 동안 많은 일사량 탓에 밤에도 기온이 좀처럼 떨어지지 않고 있다"며 "당분간 열대야가 이어질 것으로 보여 개인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