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9년만에 짜장면 처음 맛본 지적장애인이 남긴 말

게시됨: 업데이트됨:
123
연합뉴스
인쇄

악취가 진동하는 축사 쪽방에서 생활하며 19년동안 강제노역하다 탈출한 지적장애인 고모(47)씨는 지난 달 14일 꿈에 그리던 어머니, 누나와 극적으로 재회했다.

가족의 품에 안긴 고씨에게 지난 한 달의 '바깥 세상'은 꿈만 같았다. 모든 것이 새롭고 신기했다.

가혹행위를 당하며 강제노역에 내몰렸던 축사 생활의 악몽이 뇌리에서 점차 지워지면서 그는 심리적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세상을 향해 꼭꼭 닫아 걸었던 마음의 문도 서서히 열리고 있다.

지난 한달 고씨는 분주한 나날을 보냈다. 미용실에서 머리를 잘랐고, 음식점에서 외식을 했으며, 장날 전통시장을 구경했고, 선풍기 바람을 쐬며 TV를 시청했다.

이 모든 것이 19년 만에 누리는 '호사'다. '축사 노예' 시절에는 감히 꿈조차 꿀 수 없었던 일이다.

일반인에게는 평범한 일상이지만, 6.6㎡ 쪽방 생활을 하며 철저히 바깥세상과 단절됐던 고씨에게는 그렇지 않았다.

고씨는 얼마전 고종사촌 김모(63)씨와 함께 세종시 조치원읍 시장을 구경했다. 조치원은 고씨가 사는 청주 오송에서 차량으로 20분이면 넉넉하게 갈 수 있는 곳이다.

고씨는 시장에 나온 떡, 통닭 등 푸짐한 음식과 다양한 공산품을 보고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시장은 인파로 북적였지만, 고씨는 낯선 사람을 보고 더는 달아나지 않았다. 지난달 오창읍 축사에서 발견됐을 당시만 해도 극심한 불안감과 대인 기피 증세를 보였던 그였다.

김씨는 이날 고씨를 미용실에 데려갔다. 깔끔하게 이발을 마친 후에는 중국 음식점에서 짜장면을 먹었다.

19년 만에 짜장면을 처음 맛 봤다는 고씨는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이라며 순식간에 그릇을 깨끗하게 비웠다.

지난달 28일에는 고씨 혼자 버스를 타고 조치원에 가 약국에서 종합 감기약을 지어 오기도 했다.

이른 아침 갑자기 사라진 고씨를 찾느라 마을에서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지만, 감기약을 사서 아무렇지 않은 듯 집으로 돌아온 그를 본 주민들은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고 반겼다.

귀향 한 달의 심경을 알아보기 위해 찾아가자 고씨는 안방에서 TV를 시청하다가 수줍게 웃으며 취재진을 맞았다. 고씨의 어머니(77)와 누나(51)도 밝은 표정이었다.

파란색 티셔츠를 입고 있던 고씨는 방에서도 양말까지 챙겨 신은 깔끔한 옷차림을 하고 있었다.

남루한 옷차림으로 볼썽사나운 몰골을 하고 있던 축사에서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다.

누나는 "동생이 마을 슈퍼마켓에서 담배를 많이 사다 피운다"며 고씨를 걱정했다.

말수가 거의 없는 고씨였지만, 가족과 함께 지내 행복하다는 감정 표현만은 분명히 했다.

234

청주시 오송읍 고씨 집 대문 앞 그의 가족 신발들.

감자탕, 오리백숙 등 한 달 동안 먹었던 음식을 열거한 그는 "어머니에게 짜장면을 사주고 싶다"고 말했다.

마을회관에서 만난 주민들은 고씨가 인사성이 밝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80·여)씨는 "동네 산책을 자주 하고, 마을회관에도 가끔 찾아와 어르신들과 어울려 복숭아를 맛있게 먹고 가곤 한다"고 전했다.

고씨 가족을 돌보고 있는 고종사촌 김씨는 "육체적, 심리적 상태 모두 한 달 동안 몰라보게 좋아졌다"면서도 "실종됐던 19년동안 가족의 보살핌을 받았다면 지금보다 훨씬 인지능력이 좋았을 것"이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지난 1997년 여름 천안 양돈농장에서 일하다 행방불명된 고씨는 소 중개인에 의해 청주시 오창읍 김모(68)씨 축사로 와 강제 노역했다.

421

고씨가 19년 동안 생활한 청주시 청원구 오창읍 축사 쪽방.

고씨는 지난달 12일 축사를 뛰쳐나왔다가 경찰에 발견돼 김씨의 축사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경찰의 도움으로 지난달 14일 19년간 생이별한 칠순 노모, 누나와 극적인 상봉을 했다.

경찰은 지난 8일 고씨를 강제노역시킨 혐의(중감금) 등으로 김씨를 불구속 입건하고, 부인 오모(62·여)씨는 구속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