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심판 전원이 0점을 준 만장일치 판정이 또 다이빙에서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 번의 다이빙 실수가 4년간 흘린 피땀을 물거품으로 만드는 치명적인 실수를 범했다.

nadezhda bazhina

Russia's Nadezhda Bazhina competes during the women's 3-meter springboard diving preliminary round in the Maria Lenk Aquatic Center.

리우올림픽에서 한 종목에만 출전한 러시아의 나데즈다 바지나(28)는 지난 13일, '여자 3m 스프링보드' 예선 4차 시기에서 도움닫기에 이어 스프링보드 끝을 박차고 올라 세 바퀴 반을 돌고 나서 물속으로 들어가는 난도 3.1의 연기를 하려 했다.

하지만 치명적인 실수를 저질렀다. 스프링보드 모서리를 밟고 도약한 탓에 세 바퀴도 채 돌지 못하고 머리가 아닌 등부터 입수했다.

이번 대회 다이빙 경기에서는 심판 7명이 채점해 최고점과 최저점을 뺀 3명의 점수에 난도를 곱해 점수를 준다.

바지나의 4차 시기는 점수를 굳이 계산할 필요가 없었다. 심판 7명이 모두 0점을 줬기 때문이다.

nadezhda bazhina

3차 시기까지 14위를 달려 준결승 진출은 무난해 보인 바지나는 28위로 추락했다.

바지나는 마지막 5차 시기에서 공동 7위에 해당하는 67.50점을 받았지만 4차 시기로 곤두박질친 순위를 끌어올리지는 못했다.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리아 렝크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다이빙 여자 5차 시기 합계 252.00점을 받아 출전선수 29명 중 26위에 머물렀으며 18명이 겨루는 준결승에 오르지 못해 대회를 마쳤다.

바지나는 런던올림픽에서는 17위를 차지했다.

다이빙에서 만장일치 0점이 아주 드물지는 않다. 런던올림픽에서도 남자 3m 스프링보드에 출전한 독일의 슈테판 펙이 등부터 입수해 0점을 받아 화제가 된 적이 있다.

아래 영상은 지난 2015년 6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제28회 동남아시아게임(SEASGAG) 다이빙 대회에서 필리핀의 선수가 0.0을 기록하는 장면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