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 축구가 8강에서 탈락했고 손흥민이 격하게 항의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축구 8강에서 탈락했다.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4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의 미네이랑 주경기장에서 열린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축구 준준결승 온두라스와 경기에서 0-1로 졌다.

yonhap

전반을 0-0으로 마친 우리나라는 후반 14분 온두라스의 알버트 엘리스의 오른발 슈팅에 결승 골을 허용했다.

한국은 전반 공격 점유율 59%-41%로 우위를 보였다.

특히 전반 45분 류승우(레버쿠젠)의 중거리 슛이 온두라스 골키퍼 루이스 로페즈의 선방에 걸렸고 곧 이은 전반 추가 시간에는 손흥민(토트넘)의 오른발 발리슛이 역시 로페즈 펀칭에 막혔다.

yonhap

13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에서 0-1 패배로 4강 진출이 좌절된 뒤 손흥민이 그라운드에 엎드려 울고 있다.

후반 들어서도 경기 주도권은 한국에 줄곧 있었다.

후반 시작 2분 만에 손흥민의 오른발 슛을 또 로페즈가 막아냈고 9분에는 또 손흥민의 왼발슛이 로페즈 손끝을 벗어나지 못했다. 또 13분에도 손흥민이 오른쪽 측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이 온두라스 골대 왼쪽을 살짝 빗나갔다.

내내 수세에 몰려 있던 온두라스는 후반 14분에 역습 한 방으로 이날 경기 유일한 득점을 만들어냈다.

yonhap

13일(현지시간) 오후 브라질 벨루오리존치 미네이랑 경기장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축구 8강전 한국과 온두라스의 경기 종료 후 손흥민과 구성윤이 심판에게 추가 시간이 제대로 적용되지 않았다며 항의하고 있다.

로멜 쿠이오토가 왼쪽을 파고들다가 수비수를 끌어들인 뒤 페널티지역 정면으로 쇄도하던 엘리스에게 패스했고, 엘리스는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한국 골문을 갈랐다.

불의의 일격을 당한 우리나라는 이후로도 일방적으로 온두라스 골문을 위협하며 동점 골을 노렸지만, 그때마다 로페즈의 선방이 나오거나 슛이 골문을 빗나가며 안타까운 패배를 당했다.

슈팅 수 16-6, 유효 슈팅 수 7-4, 공격 점유율 64%-36% 등 경기 내용에서는 한국이 압도했지만, 온두라스 역습 한 방에 무너진 경기가 됐다.

특히 이날 경기에선 추가 시간 3분이 주어졌으나 온두라스 선수가 넘어진 상태로 상당한 시간을 지연했으며, 이 지연된 시간이 추가시간에 반영되지 않고 끝나자 손흥민이 심판에게 격하게 항의하는 장면이 펼쳐졌다.

결국, 손흥민은 그라운드에 꿇어앉아 오열했다. 손흥민뿐 아니라 다른 선수들도 그라운드 여기저기 흩어져 경기장을 떠나지 못했다.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에 들어선 손흥민의 두 눈은 울음 때문에 붉게 충혈돼 있었다.

인터뷰하는 동안에도 손흥민의 눈에서는 눈물이 마르지 않았다. 그는 "열심히 뛴 어린 선수들에게 비난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며 "후배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 보면서 제가 너무 미안했다"고 흐느꼈다.

Close
신촌 맥주축제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