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스위스 열차서 한 괴한의 난동이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WISS
A display reading " Do not enter" is seen after a 27-year-old Swiss man's attack on a Swiss train at the railway station in the town of Salez, Switzerland August 13, 2016. REUTERS/Arnd Wiegmann | Arnd Wiegmann / Reuters
인쇄

스위스 열차에서 13일 오후 2시 20분(현지시간)께 한 괴한이 인화성 액체를 사용해 불을 지르고 흉기로 승객을 찔러 6세 어린이 등 6명이 다쳤다.

스위스 생갈렌 경찰은 동부 리히텐슈타인 국경 인근 샬레 역으로 진입하던 열차에서 27세 스위스 남성 국민이 범행을 저질렀고, 용의자도 다쳤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 남성이 인화 물질을 붓고 불을 붙였다"면서 "최소 칼 1정을 소지했다"고 전했다. 범행 당시 열차 안에는 승객 수십 명이 있었다.

swiss

화상을 입거나 흉기에 찔려 여러 병원에 분산돼 치료를 받는 부상자 중에는 6세 아동 외에도 각각 17세, 50세 남성 2명과 17세, 34세, 43세 여성 3명이 있다. 이 가운데 여성 1명과 용의자는 중태라고 경찰은 밝혔다.

용의자는 이민자 가정 출신이 아닌 스위스 국적자로 그의 종교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이날 저녁 생갈렌 인근 지역에 있는 용의자 자택을 수색했다.

경찰은 범행동기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테러 가능성을 거론하는 데에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swiss

생갈렌 경찰의 브루노 메츠거 대변인은 "테러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도 확인할 수도 없다"고 현지 지역 언론에 전했다.

스위스 신문 '20 미누텐'은 "경찰은 이 사건이 테러와 관련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특정 인물을 겨냥해 공격하지는 않았으며, 피해자 가운데 용의자 지인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사고 직후 경찰, 소방대원 등 긴급 구조 인력이 열차로 쇄도했고, 구조 헬리콥터 3대도 가동됐다.

경찰은 샬레 역을 폐쇄하고 대체 버스를 마련해 승객 수송을 도왔다.

생갈렌 검찰은 범죄의 정확한 성격을 규명할 수사반을 발족했다.

경찰은 열차에 10만 스위스 프랑(약 1억1천376만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최근 유럽에서는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를 추종하는 자생적 테러리스트인 '외로운 늑대'가 불특정 다수를 상대로 저지르는 테러가 잇따라 발생해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