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민주가 강령에서 '노동자'를 삭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이 '8·27 전당대회'를 앞두고 강령을 개정하면서 강령 전문에서 '노동자'라는 단어가 빠지자 당 일각에서 철회를 요구하는 등 논란이 일고 있다.

더민주의 현행 강령 전문 중 "경제발전을 위한 국민의 헌신과 노력, 노동자와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한 노력을 존중한다"는 대목이 새 강령 개정안 초안에선 "경제발전을 위한 국민의 헌신과 노력을 존중하며, 시민의 권리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로 바뀌었다. '노동자'라는 표현이 삭제된 것이다.

이에 대해 당권 경쟁에 나선 김상곤 후보 측은 13일 논평을 내고 "노동문제를 외면하거나 경시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철회를 요구했다.

김 후보는 이날 광주 대의원대회를 앞두고 기자들과 만나 "계급적 관점이 아니라 생활현장에서 일과 관련해 '노동자'를 지칭하면 충분히 확장 가능성이 있는 데 굳이 뺄 이유가 없다"면서 "대다수 국민과 관련되는 사안에 대해 전략적 모호성을 취하는 것은 잘못된 판단을 유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의 철회 요구에 대해 개정안을 마련한 강령정책 분과위원회 측은 '노동자'라는 표현이 빠졌지만, 되레 실질적인 노동자의 권리를 확보하기 위한 조항이 강화됐다고 설명했다.

강령정책 분과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노동자'가 삭제된 것은 노동자가 '시민'과 '국민'의 개념 속에 포함되기 때문"이라며 "강령의 정책 부문에선 동일가치노동 동일임금과 비정규직 차별해소 등 노동에 대한 가치가 상당히 강화됐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