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군수도병원을 비롯한 전국 종합병원도 지난 6년간 가습기 살균제를 써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연합뉴스
인쇄

전국 종합병원 가운데 8개 병원이 지난 6년간 가습기 살균제를 구매해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가습기 살균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12일 보도자료를 통해 보건복지부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은 결과 해당 병원들은 2006년부터 2011년까지 가습기 살균제 1천223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민일보의 12일 보도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를 구매해 사용해온 병원에는 군 장병들이 치료받는 국군수도병원과 산부인과 전문병원인 미즈메디 병원이 포함되어 있었다.

살균제를 가장 많이 사용한 병원은 부산 동래구의 광혜병원이다. 독성물질 폴리헥사메틸렌구아니딘(PHMG)이 함유된 ‘옥시싹싹’ 제품 396개를 사용했다. 강서 미즈메디 병원은 PHMG와 마찬가지로 유독물질인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이 함유된 애경의 ‘가습기메이트’ 388개를 사용했다. 국군수도병원도 같은 제품을 290개 사용했다. 서울 강서구 우리들 병원, 강원도 춘천 한림대 성심병원, 강원도 강릉 아산병원 등도 수십 개의 가습기 살균제를 해당 기간 써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일보 8월 12일)

병원들은 주로 병동이나 외래진료실, 물리치료실, 의무기록실, 특수검사실 등에서 살균제를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품별로는 애경가습기메이트가 822개, 옥시싹싹·가습기청정제가 401개였다.

이 의원은 "정부는 사용빈도가 높은 기관 등을 파악하는 등 적극적으로 피해자 구제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