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가스공사가 골프·향응 의혹으로 감사원 감사를 받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GOLF
Spaces Images
인쇄

감사원이 한국가스공사 직원들의 비리 의혹을 포착해 감사를 벌이고 있다.

감사원 관계자는 13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한국가스공사 직원들이 협력업체 직원들로부터 향응을 제공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감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감사원은 지난 4월 28일부터 6월 13일까지 실지감사를 벌였으며, 현재 감사보고서 작성 등 내부 절차를 진행 중이다.

가스공사 직원들은 CCTV 구매와 관련해 판매 협력업체로부터 주기적으로 술과 골프 접대, 회식비 등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가스공사는 배관망 등 공급관리 시설을 감시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외부 업체로부터 CCTV를 대량 구매하고 있다.

감사원은 공직비리 기동 점검을 하다가 이들의 비리 의혹을 포착했으며, 시간을 지체할 수 없다고 보고 긴급하게 한국가스공사에 대한 감사에 착수했다.

감사원은 가스공사 직원들과 협력업체 사이에 장기간 유착 관계가 형성된 것으로 보고, 일부 직원들 대해서는 검찰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원은 감사 결과 검증과 감사위원회 논의 등을 거쳐 늦어도 10월초 초까지는 감사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가스공사는 감사원 조사에서 드러난 혐의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조직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대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광복절 연휴에도 일부 간부급 사원들은 회사에 출근에 대응책을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가스공사는 이번 기회에 직원의 청렴도와 윤리를 강화하기 위해 혁신위원회를 가동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대학교수 등을 위원으로 영입해 조직의 인사와 윤리 관련 사안을 정비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가스공사의 한 관계자는 "입찰에 떨어진 업체가 감사원에 투서를 넣으면서 이번 조사가 시작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로 인해 감사원이 공급본부 직원을 조사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구체적인 조사 내용이나 발표 시기 등에 대해서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