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브라질에 완패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올림픽 3연패를 노리는 브라질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한국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여자배구 A조 4차전에서 개최국 브라질에 세트 스코어 0-3(17-25 13-25 25-27)으로 패했다.

세계 랭킹 9위인 한국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 브라질(2위)을 상대로 반전을 노렸다. 2012년 런던 올림픽 조별예선에서 브라질을 3-0으로 꺾은 기분 좋은 기억까지 있었다.

그러나 홈팬들의 압도적인 응원을 등에 업은 브라질은 4년 전 한국에 허를 찔렸던 그 팀이 아니었다. 빠르고 유기적인 공격, 높은 블로킹, 날카로운 서브는 우리보다 월등했고, 수비 조직력에서도 한 수 위였다.

반면 한국은 3세트에서만 브라질의 진땀을 쏙 뺐을 뿐 나머지 세트에서는 브라질팬들의 쏟아지는 야유에 위축된 듯 선수들이 코트에서 발이 잘 떨어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서브 리시브도 경기 내내 불안했고, 선수들 간의 유기적인 호흡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며 힘겨운 싸움을 벌였다.

브라질이 자랑하는 공격수 나탈리아 페레이라(터키 페네르바체), 페르난다 로드리게스(디나모 모스크바)는 각각 16점, 10점을 올리며 완승을 합작했다.

한국은 양효진(현대건설)이 9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김희진(IBK기업은행)이 8점, 김연경(터키 페네르바체)이 7점에 그쳤다. 한국은 패색이 완연해지자 무리하지 않고 2세트 중반부터 김연경을 뺐다.

브라질과의 역대 전적은 17승 40패가 됐다.

한국은 이날 패배에도 4년 전 런던에 이어 두 대회 연속 8강행을 확정했다. 브라질전에 앞서 5위 아르헨티나가 6위 카메룬에 3-2로 힘겹게 이겨 승점 2를 얻는 데 그쳤기 때문이다.

6개 팀씩 두 개조로 편성된 이번 대회에서는 각 조 4위까지 8강에 진출한다.

A조 3위 한국은 승점 6(2승 2패)으로, 5위 아르헨티나(승점 2·1승 3패)가 남은 경기에서 승리해도 최대 승점 5에 불과해 6위 카메룬(승점 0·4패)과 함께 탈락이 확정됐다.

대진 규정을 보면 각 조 1위 팀은 다른 조의 4위 팀과 8강전을 치르고, 각 조 2~3위는 다른 조 2~3위와 추첨을 통해 8강 상대를 정하도록 했다.

올림픽 3연패를 노리는 브라질과 러시아가 1, 2위를 다툴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한국은 A조 조별예선을 3위로 마치는 것이 최선이다.

한국이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인 14일 카메룬전에서 승리하거나 최소 패하더라도 2-3으로 지면 한국이 3위, 일본이 4위가 된다.

한국은 본격적인 8강 토너먼트에 돌입하기에 앞서 강력한 '예방 주사'를 맞았다.

한국은 첫 세트에서 김연경을 앞세워 팽팽한 승부를 이어갔으나 중반 이후 브라질의 스피드 넘치는 공격에 주도권을 빼앗겼다. 14-18로 추격하는 흐름에서는 서브 범실이 나왔다.

김희진의 측면 공격마저 블로킹에 가로막힌 한국은 17-124에서 브라질에 서브 에이스를 내주고 첫 세트를 힘없이 내줬다.

2세트에서도 양상은 마찬가지였다. 한국은 브라질의 고공 스파이크를 블로킹이 당해내지 못했다. 10-18에서 김희진의 공격으로 2점을 만회했지만, 곧장 서브 에이스를 연거푸 내주고 털썩 주저앉았다.

2세트 중반부터 김연경을 뺀 이정철 감독은 3세트에서도 김연경을 빼고 남은 카메룬전을 대비했다.

그러나 코트 위에 선 선수들은 끝까지 경기를 포기하지 않았다.

박정아와 양효진의 잇따른 공격 득점으로 23-22 역전에 성공한 한국은 23-24에서는 양효진의 득점으로 경기를 듀스로 끌고 갔다.

25-25에서 박정아의 서브 범실이 뼈아팠다. 한국은 이재영의 스파이크가 브라질의 2인 블로킹에 가로막혀 무릎을 꿇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