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구본찬, 남자개인 金...한국양궁 최초 전 종목 석권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구본찬(현대제철)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구본찬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장 샤를 발라동(프랑스)를 세트점수 7-3(30-28 28-26 29-29 28-29 27-26)으로 물리쳤다.

앞서 남녀 단체전과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땄던 한국은 이날 구본찬의 우승으로 올림픽 사상 최초로 양궁 전 종목 석권의 위업을 달성했다.

ku bonchan

구본찬은 한국 남자 양궁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개인·단체전을 석권, 2관왕에 올랐다.

장혜진에 이어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2번째 2관왕이기도 하다.

구본찬은 1세트 10점 3발을 쏘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2세트 18-18에서 상대가 8점을 쏜 뒤, 3m/s 이상의 바람이 부는 가운데도 10점 과녁에 화살을 명중시켜 28-26으로 이겼다.

ku bonchan

구본찬은 3세트를 29-29로 비긴 뒤, 4세트는 28-29로 졌다.

그러나 마지막 5세트에서 상대가 8점을 연속으로 쏘며 무너진 틈을 놓치지 않고 27-26, 1점차로 승리했다.

브래디 엘리슨(미국)은 3·4위결정전에서 세프 판 덴 베르그(네덜란드)를 6-2(27-26 26-27 30-28 28-25)로 꺾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