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뉴욕타임스가 북한의 역도선수 엄윤철의 나이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NORTH KOREA WEIGHTLIFTING
Om Yun Chol, of North Korea, celebrates a successful lift in the men's 56kg weightlifting competition at the 2016 Summer Olympics in Rio de Janeiro, Brazil, Sunday, Aug. 7, 2016. (AP Photo/Mike Groll) | ASSOCIATED PRESS
인쇄

미국 뉴욕 타임스가 '북한 역도 영웅' 엄윤철의 나이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사실로 밝혀진다면 2012년 런던올림픽 금메달도 박탈될 수 있는 중요한 사건이다.

om yunchol

뉴욕 타임스는 11일(한국시간) 한국발 기사에서 "엄윤철의 국제무대에서 사용하는 생년월일과 북한에서 발간한 책에서 공개한 생년월일에 차이가 있다"고 보도하며 "착오가 있을 수는 있다"고 단서를 달았다.

엄윤철이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사용하는 프로필의 생년월일은 1991년 11월 18일이다.

om yunchol

하지만 뉴욕 타임스는 "본지가 입수한 '북한을 빛낸 올림픽 챔피언'이란 책에서는 엄윤철이 태어난 해가 1990년이라고 적었다"라고 밝혔다.

북한이 2014년에 발간한 이 책에는 엄윤철 등 북한이 배출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13명을 소개했는데, 엄윤철의 나이를 국제무대에서 사용한 것과 다르게 표기했다.

om yunchol

만약 엄윤철의 나이가 조작됐다면, 엄윤철이 2012년 런던에서 수확한 역도 남자 56㎏급 금메달이 박탈될 수 있다.

엄윤철은 2011년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주니어역도선수권대회에서 우승하며 세계에 이름을 알렸고, 그해 성인무대에 등장해 프랑스에서 열린 세계역도선수권대회에 참가해 6위를 했다.

국제역도연맹은 '올림픽 개막 전 1년 6개월 안에 두 차례 주요 국제대회에 참가한 선수'에게만 올림픽 출전 자격을 준다.

이 주요 국제대회에는 세계선수권대회, 대륙별 선수권대회, 주니어대회 등이 포함된다.

om yunchol

엄윤철이 런던올림픽을 앞두고 1년 사이에 치른 두 차례 주요 국제대회는 2011년 말레이시아 주니어대회와 프랑스 세계선수권대회뿐이다.

"만약 엄윤철이 1990년에 태어났다면 2011년에는 주니어대회에 나이 제한이 걸려 참가할 수 없다"는 게 뉴욕 타임스의 설명이다.

뉴욕 타임스는 "엄윤철이 2011년 말레이시아 주니어대회에 참가하지 못했다면 런던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엄윤철이 나이를 속여 주니어대회에 출전하고, 부정하게 올림픽 출전 자격을 얻었을 수도 있다"는 게 뉴욕 타임스의 문제 제기다.

뉴욕 타임스는 "그동안 아무도 이 사실을 알아채지 못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엄윤철은 2012년 런던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며 북한에서 '영웅'으로 떠올랐고, 2013∼2015년 세계선수권 3연패와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우승을 연거푸 이루며 세계 역도가 인정하는 56㎏급 일인자로 입지를 굳혔다.

이번 리우올림픽에서는 룽칭취안(중국)에 밀려 은메달에 그쳤다.

엄윤철은 "금메달을 따지 못했으니 나는 영웅이 아니다"라는 말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엄윤철의 '나이 조작 의혹'을 제기한 뉴욕 타임스는 "(북한이 발간한 책에) 오류가 있을 수도 있다"고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하지만 또 다른 역도 영웅 김은국이 금지약물 복용으로 자격 정지를 받은 상황에서 엄윤철의 나이 조작 문제까지 불거지면 '역도 강국' 북한의 명성에 큰 흠집이 생길 수 있다.

Close
리우올림픽 최고의 순간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