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유재석,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에게 또 5천만원 기부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OSEN
인쇄

방송인 유재석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기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2일 사회복지법인 나눔의 집에 따르면 유재석은 광복절 71주년을 앞둔 지난 11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거주하는 나눔의 집 후원계좌에 두 차례에 걸쳐 5천만원을 입금했다.

3천만원은 피해자 인권센터 건립에, 2천만원은 피해자 복지 지원에 사용된다.

유재석의 나눔의 집 후원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4년 7월 2천만원을 시작으로 지난해 6월 4천만원, 올해 4월 5천만원을 기부했다. 모두 1억6천만원이고, 올해만 두 차례에 걸쳐 1억원을 기부한 셈이다.

나눔의 집은 이 후원금 가운데 9천만원은 인권센터 건립에, 나머지 7천만원은 복지 및 의료 지원에 보탤 계획이다.

나눔의 집 측은 "이어지는 유재석씨의 후원에 할머니들께서는 너무나 감사하다는 말과 함께, 반드시 인권을 회복해 올바른 역사 교훈으로 남기겠다고 다짐을 하셨다"고 전했다.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38명 가운데 생존자는 40명(국내 38명, 국외 2명)뿐이며 나눔의 집에는 이옥선(89) 할머니를 비롯해 10명이 거주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