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발리우드 배우 샤룩 칸이 미국 공항에 세 번째로 억류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HAH RUKH KHAN
Bollywood superstar Shah Rukh Khan gestures as he speaks to the media outside his home on his birthday in Mumbai, India, Friday, Nov. 2, 2012. (AP Photo/Rafiq Maqbool) | ASSOCIATED PRESS
인쇄

발리우드의 왕이라 불리는 인도영화계 최고 스타 샤룩 칸(50)이 미국 공항에 또다시 억류됐다. 이번이 세 번째다.

11일(미국 서부시간) 로스앤젤레스 공항에 도착한 칸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공항 출입국 관리소에 억류됐음을 알렸다. 그는 "세계의 안보 문제를 충분히 이해하고 존중하지만, 미국 출입국관리소에 억류되는 것은 매번 정말 최악"이라며 글을 올렸다.

하지만 그는 "붙잡힌 동안 그래도 좋은 것은 멋진 포켓몬을 잡았다는 것"이라고 농담도 덧붙였다.

그가 무슨 이유로 얼마나 공항에 억류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그의 글은 네티즌들의 리트윗을 통해 순식간에 퍼져나갔고 인도 주요 언론들은 일제히 그의 미국 공항 억류 소식을 보도했다.

이에 대해 인도계인 니샤 비스왈 미국 국무부 남·중앙아시아 담당 차관보는 "심지어 미국 외교관도 추가 조사를 받기도 한다"며 칸에게 양해를 구하는 글을 트위터에 남겼다.

미국 여행길에 나선 인도 이슬람교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내이름은 칸'(My Name Is Khan)으로 한국에도 널리 알려진 칸이 미국 공항에서 억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그는 2009년 '내 이름은 칸' 홍보차 뉴욕 외곽 뉴어크 리버티 국제공항에 도착했다가 1시간여 억류돼 조사받은 바 있다. 당시 공항 출입국관리소 측은 칸의 이름이 위험인물 명단에 있다는 이유로 조사했다고 인도 일간 타임스오브인디아는 전했다.

칸은 2012년에도 예일대학교를 방문하려다 뉴욕 공항에서 2시간여 억류됐다. 칸은 이후 예일대 학생들을 만나 한 연설에서 "스스로 거만해졌다고 여길 때는 미국 여행을 한다. 출입국관리 직원이 내 스타의식을 걷어차 줄 테니까"라고 뼈있는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미국 세관 당국은 당시 칸에게 사과했다고 영국 BBC뉴스는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