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태국 휴양지 후아힌에서 폭발물이 터져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HUA HIN
In this screen grab taken from video, emergency services at the scene of a bomb attack, in Hua Hin, Thailand, Thursday, Aug. 11, 2016. Two small bombs exploded Thursday night in Thailand's popular seaside resort town of Hua Hin, leaving at least one person dead and 20 others injured, according to Thai media. (AP) | ASSOCIATED PRESS
인쇄

태국 남서쪽 해안 휴양지인 후아 힌에서 11일(현지시간) 밤 폭탄이 잇따라 터져 1명이 죽고 외국인을 포함해 19명이 다쳤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10시께 태국 남서부 해변도시 후아힌의 유흥가에 있는 술집 인근에서 20분 간격으로 2차례 소형 폭발물이 터졌다. 폭발이 일어난 지점 간 거리는 50m였다.

폭발이 일어난 장소는 관광객들이 야간에 주로 찾는 선술집과 음식점이 밀집한 시장이다.

폭발의 충격으로 태국인 여성 1명이 숨지고 외국인을 포함해 19명이 부상했다. 사망한 태국 여성은 '솜 땀'(파파야 샐러드)을 파는 노점상으로 첫 번째 폭발의 영향으로 숨졌다.

후아힌 경찰 책임자인 숫띠차이 스리소파차렌랏은 "맥주집 앞에서 노점을 하던 여성이 폭발의 충격으로 다쳐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끝내 숨졌다"며 "19명의 부상자 가운데 3명은 상태가 위중하다. 부상한 외국인은 모두 7명으로 여성이 4명, 남성이 3명"이라고 설명했다.

또 병원 관계자는 부상자 2명의 신원을 영국인이라고 확인했다.

hua hin

주태국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이번 폭발사건과 관련해 아직 한국인 사상자 신고는 없었다"며 "날이 밝는 대로 현지 경찰 당국 등을 대상으로 한국인 피해가 있는지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태국 경찰은 폭발물의 종류와 동기 등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태국에서 폭발물을 이용한 테러는 자주 발생하지만, 외국인이 방문객이 많은 관광지에서 폭발이 일어난 건 1년 만이다.

지난해 8월 17일에는 방콕 도심에 있는 에라완 힌두 사원에서 폭탄이 터져 외국인 등 20명이 죽고 125명이 다쳤다. 당시 테러 용의자는 중국 위구르족 출신들이다.

폭발이 일어난 태국 수도 방콕에서 남서쪽으로 약 150㎞ 떨어져 있다. 왕실의 휴양지인 이곳에는 고급 리조트가 밀집해 현지인은 물론 외국인에게도 인기가 많다.

이번 폭탄 공격은 시리킷 왕비의 생일(12일) 연휴를 앞두고 발생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