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온두라스 축구 대표팀 감독이 한국 공략법을 파악했다고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한국과 8강전에서 만나게 된 온두라스 올림픽 축구대표팀의 호르헤 루이스 핀토 감독이 한국의 공략법을 파악했다고 전했다.

핀토 감독은 12일(한국시간) "한국은 훌륭한 경기력을 가지고 있고 공격도 강하다. 아주 힘든 경기가 예상되지만, 어떻게 상대해야 할지 파악이 됐다"고 밝혔다.

지난 6월 고양에서 열린 4개국 축구대회에 참가한 핀토 감독은 "당시 한국 경기를 모두 지켜봤기 때문에 한국을 정확하게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한국과 멕시코의 C조 마지막 경기도 봤다는 사실을 거론하면서 "예전의 한국보다는 수비적인 모습이었다. 멕시코가 주도권을 잡은 경기라서 그랬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

또 한국 수비에 대해선 "멕시코를 상대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빠르기 때문에 공략하는 게 힘들 것 같다"며 "센터백도 키가 크고 탄탄하다"고 전했다.

이어 핀토 감독은 한국 선수 중 주목해야 할 선수로 10번(류승우)과 7번(손흥민), 9번(석현준)을 꼽았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 "10번은 어느 팀에서나 항상 중요한 선수이고, 7번은 좋은 선수다. 9번은 체격이 뛰어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신태용 감독 역시 온두라스전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온두라스의 경기 스타일이 거칠다는 점을 언급하며 "선제골을 넣고 리드해야 거친 경기를 방지할 수 있다"며 "온두라스전엔 무조건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전날 멕시코와의 C조 마지막 경기에서 의도한 것과는 달리 수비적인 모습이 나왔다는 사실을 인정한 뒤 "온두라스와의 경기는 정상적인 스타일로 맞받아치면서 우리가 우위에 있다는 것을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