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태환이 리우데자네이루를 떠나며 소감을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수영국가대표 박태환(27)이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를 떠났다.

2016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박태환은 현지시간 11일 이른 오전 전담팀원과 함께 귀국길에 올랐다.

박태환은 리우 갈레앙 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에 앞서 연합뉴스TV와 한 인터뷰에서 "아쉬운 마음이다. 발걸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4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한 박태환은 이번 리우 대회에서 주 종목인 자유형 400m와 200m에 이어 100m에서도 예선을 통과하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자유형 1,500m 경기가 남아 있지만 아예 출전을 포기하고 예정보다 먼저 이번 대회를 끝냈다. 그는 자유형 1,500m 출전 포기 결정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태환은 "저는 끝까지 레이스를 해야만 한다는 생각이었지만 던컨 토드(호주) 코치는 '지금 상태에서는 경기를 뛰는 것 자체가 힘들다'는 쪽이었다"면서 "답답했고 고민도 많이 했다. 힘든 결정이었다"고 밝혔다. 그러고는 "경기는 다 끝났으니 이제 숙제를 잘 풀어야죠"라고 덧붙였다.

향후에는 어떻게 될까? 박태환은 "지금 계획된 건 없다"면서 "일단 한국으로 돌아가 휴식기를 좀 갖고 이런저런 생각도 많이 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힘들게 달려왔다"면서 "전담팀원도 많이 지쳐있어 휴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태환은 자유형 100m 예선에서 탈락한 뒤 "저도 이런 모습으로 끝내길 원하지 않는다. 좋은 모습을 보이고 나서 웃으며 떠나고 싶다"고 말하며 2020년 도쿄올림픽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당시의 인터뷰를 언급하며 "인터뷰 후 주위에서 '도쿄올림픽에 나가느냐'라는 얘기를 벌써 많이 한다"면서 "곧장 1년 뒤 계획도 세우지 않은 상태라 머나먼 얘기는 섣불리 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박태환은 "수영선수로서 앞으로 어떤 길을 가야 할 지부터 한국에 가서 깊게 생각해보려고 한다"면서 "어떻게 가야만 하고, 어떻게 해야 좋은 레이스를 펼칠 수 있을지 깊게 생각하겠다"고 거듭 말했다. 이어 "좋은 생각을 할 수 있도록 일단 몸 상태부터 가볍고 새롭게 만들겠다"고 말한 뒤 귀국길에 올랐다.

한편 2004년 아테네 대회부터 4회 연속 올림픽에 출전한 박태환은 이번 리우 대회에서 주 종목인 자유형 400m와 200m에 이어 100m에서도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