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원하는 대로 포켓몬을 잡아주는 계정의 놀라운 가격

게시됨: 업데이트됨:
POKEMON
People touch a performer wearing Pokemon's character Pikachu costume during a parade in Yokohama, Japan, August 7, 2016. REUTERS/Kim Kyung-Hoon | Kim Kyung Hoon / Reuters
인쇄

고객의 주문에 따라 원하는 포켓몬을 잡아주는 계정의 가격이 100만달러(11억원)로 책정돼 온라인 경매사이트에 매물로 나와 있다고 미국 CNBC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BC는 증강현실(AR) 모바일게임 포켓몬고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면서 수천 달러에 게임계정을 사고파는 유혹적인 시장을 만들어냈다고 논평했다.

플레이어 옥션이라는 온라인 경매사이트에는 99만9천999달러짜리 포켓몬고 계정이 매물로 나와 있다.

이 계정을 산 고객이 원하는 포켓몬을 주문하면, 판매자는 주문대로 포켓몬을 잡아준다.

이 사이트에는 '레벨 30'에 포켓몬과 대결할 때 '전투력 2000'짜리 포켓몬고 계정도 1만1천 달러(1천210만원)에 매물로 나와있다.

리그오브트레이딩이라는 온라인 사이트에서는 2천 달러에 포켓몬고 계정 거래가 이뤄졌다.

pokemon go

이 사이트의 공동운영자 제임스 스미스는 CNBC에 보낸 이메일에서 "포켓몬고 계정은 다른 어떤 게임 계정보다 높은 가격에 팔리고 있다"면서 "2천 달러에 계정 거래가 이뤄진 것은 매우 드문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사이트의 판매자들이 포켓몬고 게임을 해 계정을 판매하는 것은 '전일제 일자리'라고 귀띔했다고 전했다.

포켓몬고 계정은 이베이에서도 판매되고 있다.

포켓몬고 계정을 팔아 한 달에 2천 달러를 번다는 아미르 후사이니는 CNBC에 "리그오브레전드 계정을 팔다가 주종목을 포켓몬고로 바꿨다"면서 "이미 몇 개의 계정을 팔았는데 수요가 그 어떤 게임보다 빠르게 치솟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레벨이나 전투력 면에서 판매할 수준의 계정을 만들기 위해서는 수개월 심지어 수년이 걸린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출시된 포켓몬고는 전 세계적으로 1천만 다운로드를 가장 이른 시간에 달성한 모바일게임으로, 판매 개시 이후 캔디크러시나 클래쉬로열 등 인기 모바일게임을 제치고 2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포켓몬고 계정 외에 가장 높은 가격의 매물은 리그오브레전드 계정으로, 플레이어 옥션에 2천999달러짜리가 나와 있다.

Close
가장 특이한 포켓몬 20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