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앙일보 기자가 펜싱 칼로 직접 맞아봤는데 심하게 멍이 들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중앙일보에선 지난 9일 올림픽 펜싱을 향한 관심이 커지자 펜싱 칼에 찔리면 얼마나 아픈지 실험해봤다.

sea sponge

중앙일보의 이어진 기자는 이를 몸소 체험해보기 위해 서울시청 펜싱팀의 김하은 씨에게 직접 찔려봤다.

sea sponge

그리고 다음 날 팔에는 피멍이 들었다고 한다. 자막에는 '보험처리와 병가를 획득했다'고 나온다.

sea sponge

한편 JTBC 역시 비슷한 기사를 발행했다. JTBC는 '펜싱 칼, 맞으면 장난 아니다…서늘한 기운 도는 파괴력'에서 펜싱 칼의 위력을 소개했다.

sea sponge

해당 기사에 따르면 플뢰레의 뭉툭한 칼끝은 맥주 캔을 완전히 관통하고, 날카롭지 않은 사브르의 칼로도 수박을 깰 수 있다고 한다.

서울시청 펜싱팀의 김도희 씨는 JTBC에 "아무래도 펜싱이 보호장구를 하고 있지만, 칼의 위력 때문에 쉽게 멍이 들기도 하고 다치기도 한다"고 밝혔다.

중아일보의 영상은 이곳에서 확인 가능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