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6년 08월 11일 15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6년 08월 11일 15시 24분 KST

김무성의 아이스크림 먹방은 꽤 시원하다(화보)

오늘(11일) 오전, 사상 처음으로 전국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잠깐만 밖에 서 있어도 땀이 비 오듯 쏟아지는 지금, 아이스 커피와 아이스크림만큼 우리를 달래주는 것은 없을 것이다.(물론, 아이스크림이 주는 시원함은 정말 일시적이긴 하지만 말이다.) 더위를 아이스크림으로 식히려는 것은 비단 지금 이 기사를 읽고 있는 당신뿐만이 아니었다.

지난 1일 '전국 민생투어'를 떠난 김무성 역시 아이스크림으로 폭염을 이겨내는 모습이 포착됐다. 김무성은 각종 아이스크림을 섭렵했을 뿐만 아니라, 수박, 고구마, 양갱까지 끊임없는 간식으로 속을 달랬다. 아래 화보를 통해 김무성이 여름 폭염을 버티는 아주 평범한 방법을 살펴보자.

김무성이 더위를 식히는 아주 평범한 방법

*관련기사

- 우리 정계를 주름잡은 '럼버 섹슈얼'에 대해 알아보자

alexa moreno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들어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