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사격 동메달 획득한 북한 김성국은 '하나의 조선'을 이야기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한국의 진종오(37)와 북한에서 온 김성국(31)이 함께 시상대에 올랐다.

진종오는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50m 권총 결선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성국도 막판까지 진종오와 경쟁하며 동메달을 땄다. 경기 중반까지는 진종오를 앞서기도 했다.

kim song guk

시상식 뒤 기자회견에서도 둘은 나란히 앉았다.

김성국은 "1위에 오르지 못한 건 아쉽다"면서도 "둘이 하나가 되면 더 큰 하나의 메달이 되는 것 아닌가. 1등과 3등이 하나의 조선에서 나오면 더 큰 메달이 된다"고 말했다.

북한 선수가 리우올림픽에서 '통일'을 의미하는 발언을 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kim song guk

kim song gu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