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국은행 8월 기준금리가 발표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53
연합뉴스
인쇄

한국은행의 기준금리가 현재의 연 1.25% 수준에서 두 달째 동결됐다.

한은은 11일 오전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기로 했다.

금통위는 지난 6월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내렸다.

기준금리 동결은 급증세를 멈추지 않는 가계부채에 대한 우려에다 지난 6월 기준금리 인하와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 등의 정책효과를 기다려 보자는 판단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풀이된다.

42

대출심사를 강화한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이 수도권에 이어 지방까지 확대 시행됐지만, 부동산담보대출을 포함한 가계부채의 증가세는 멈추지 않고 있어 이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부동산 비수기인 7월에도 은행권의 가계대출 잔액은 6조3천억원이나 급증했고 이중 5조8천억원이 주택담보대출이었다.

7월의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올해 들어 월간 기준으로 최대 규모다.

미국의 금리 인상이 재개되면 급증한 가계부채가 위기의 뇌관으로 작용하거나 가계의 소비 여력을 제약해 경기를 끌어내리는 요인이 될 것이란 우려가 크다.

정부가 11조원의 추경을 포함해 28조원 이상의 재정보강을 추진하고 있는 만큼 6월 기준금리 인하와 함께 하반기 경기를 얼마나 끌어올릴 수 있는지 효과를 지켜보자는 판단도 작용했다.

이날 금통위의 동결 결정은 1,100원 선이 무너져버린 원/달러 환율의 움직임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42

금통위의 기준금리 동결이 인하를 주장하는 소수의견 없이 만장일치로 이뤄졌거나 이주열 한은 총재가 정책대응을 시사하는 발언을 내놓지 않으면 원화 절상을 더욱 부추길 것이란 전망이다.

그러나 앞으로 미국의 금리 추가 인상이 가시화하고 중국 등 신흥국이나 유로존 경제가 다시 흔들리며 글로벌 경기 침체가 확산한다면 한은이 대응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이란 전망이 유력하다.

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과 월간 물가 상승률이 0%대 행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데다 수출 부진, 내수 침체, 구조조정 본격화 등으로 인해 디플레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내 금융시장과 해외 투자은행(IB) 등에서는 한은이 연내 기준금리를 추가 인하할 수밖에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