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호주의 역외 난민 캠프에서 벌어지고 있는 끔찍한 일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태평양 섬나라 나우루 공화국에 있는 호주의 역외 난민시설에서 어린이 인권유린이 비일비재하게 자행됐다는 문건이 폭로됐다.

9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이 입수해 공개한 호주 이민 당국의 8천 페이지 분량 보고서에는 2013년 5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나우루 수용소에서 난민들이 겪은 폭행, 성적 학대, 자해 등 인권 유린 사례 2천116건이 담겼다.

이 가운데 절반이 넘는(51.3%) 1천86건이 나우루 수용소 전체 인원의 18%에 불과한 어린이와 관련된 사건이었다.

nauru refugees

역외 난민 캠프 정책을 철회할 것을 요구하는 호주 시민들의 집회


감시원이 남자아이의 멱살을 잡고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하거나, 정신적인 충격으로 입술을 꿰매버린 여자아이를 보고 조롱한 사례가 확인됐다.

어린이가 인권을 유린당한 사례 중에는 특히 여자 어린이가 피해를 본 성폭력 사례가 두드러졌다.

한 남성 보안 요원은 여자 어린이가 샤워하는 모습을 보려는 의도로 이 아이에게 원래 2분인 샤워 시간을 4분으로 늘리도록 했다.

2014년 7월에는 10살이 채 되지 않은 한 여자 어린이가 옷이 모두 벗겨진 상태로 어른들이 있는 곳으로 보내져 성폭행을 당했다.

시설 운영 업체가 고용한 버스 운전사가 자신의 음란행위를 위해 몰래 여성 난민들을 사진을 찍은 사례도 있었다.

한 임산부는 나우루에서 출산해야 할 상황에 놓이자 "이 더러운 환경에서 아이를 기르고 싶지 않다"며 호주 정부에 아이를 맡아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나우루에 있는 난민들은 대부분 수용소 밖으로 나갈 수 없었으며, 외출이 허용되더라도 통행금지 시간 내로 복귀하도록 감시당한다.

또 나우루 섬에 대한 접근도 엄격하게 통제됐다. 섬에서 벌어지는 사건이 난민 변호사나 내부고발자 등을 통해 종종 알려지지만 난민시설의 실체는 베일에 싸여 있었다.

nauru refugees

지난 6월 말 기준 나우루에 수용된 난민은 성인 남성 338명, 성인 여성 55명, 어린이 49명 등 총 442명이다.

호주는 현재 배를 통해 자국으로 들어오는 망명 신청자들을 받아들이기를 단호히 거부하면서 이들을 인근 나우루와 파푸아뉴기니 마누스 섬에 수용한다.

호주 정부와 시설을 운영하는 업자들은 나우루 난민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드러난 실태는 이러한 주장과 사뭇 다르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호주 이민국 대변인은 "호주 정부는 모든 난민의 건강, 복지, 안전을 위해 나우루 정부를 계속 지원하고 있다"며 "의혹이 제기된 사건은 조사를 위해 나우루 경찰로 이첩된다"고 말했다.

가디언은 "매년 세금으로 나우루와 마누스 섬 난민시설에 12억 달러를 보내는 호주인들의 알 권리를 위해 나우루의 실태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가디언이 공개한 보고서는 감시원, 사회복지사, 교사, 의료진 등 난민시설 직원들이 작성했다. 시설 운영 업체는 시설에서 일어난 다양한 사건을 정기적으로 보고해야 한다.

그러나 호주 정부는 가디언이 공개한 나우루 난민시설의 인권유린 사례에 대해 "대부분 확인되지 않은 주장"이라고 선을 그었다.

Close
프레데릭 세귄이 찍은 난민 아이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