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화여대 졸업생과 재학생이 총장 퇴진을 요구하는 2차 시위에 나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화여대 재학생들과 졸업생들이 10일 최경희 총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농성 학생들은 농성 14일째인 이날 오후 8시 졸업생들과 함께 3천500여명(경찰 추산)이 신촌 캠퍼스에 모여 점거 이후 두 번째 시위를 벌였다.

the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성명에서 "1천600명의 경찰로 학생을 위협하고 이화의 정신을 훼손한 최 총장에게 더이상 학교를 맡길 수 없다"며 "비민주적인 학교 운영과 학내 폭력 진압 사태에 대해 우리 이화인은 최 총장의 공식 사과와 사퇴를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말했다.

the

이들은 이어 '사퇴가 사과다', '우리 총장님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습니다'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최경희는 물러나라", "경찰투입 책임져라" 등 구호를 외치며 캠퍼스 지하 시설물인 ECC 주변을 행진했다.

학생들은 전날 오후 3시까지 최 총장에게 사퇴 의사를 밝히라고 통보했으며, 최 총장이 답을 내놓지 않자 예고했던 이번 집회를 열었다.

the

학생들은 지난달 28일 평생교육 단과대학인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계획을 철회하라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본관을 점거해 이날까지 농성 중이다.

이달 3일 최 총장이 결국 설립 계획을 철회하겠다고 밝혔으나, 학생들은 그의 사퇴를 요구하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the

이대 학장들은 이날 호소문을 내고 학생들에게 농성을 멈추고 학업으로 돌아가 달라고 요청했다.

학장들은 "사태 장기화는 이화의 위상을 낮추고 미래의 발전에 방해될 뿐 아니라 우리 모두에게 깊은 상처를 남기게 된다"며 "이번 일로 학교 발전 방향을 다 함께 고민할 기회를 충분히 마련할 수 있으니 이제는 학업에 집중하는 본연의 자세로 돌아가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