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외양간 탈출한 3마리의 송아지가 도로를 질주했다(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강원 인제에서 송아지 4마리가 외양간을 탈출해 국도를 2㎞가량 질주하는 소동을 빚었다.

10일 인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인제 북면 용대리 인근 46번 국도에 송아지 4마리가 뛰어들었다.

송아지 4마리는 주인인 조모(60·여) 씨가 한눈을 판 사이 외양간의 벌어진 틈을 타 탈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양간을 벗어난 송아지 떼는 십이선녀탕 인근에서 서울방면 한계터널까지 2㎞가량을 달아났다.

the

난데없는 송아지 떼의 터널 내 출현으로 출근길 운전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일부 운전자는 한계터널에 진입한 송아지들이 터널을 벗어날 때까지 비상점멸등을 켠 채 서행하면서 송아지들을 보호하기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이 구간을 지나는 차들을 통제하고 우회 조치했다.

이어 112 순찰차 등으로 터널을 빠져나온 송아지들을 도로 옆으로 유인한 뒤 주인인 조 씨에게 인계했다.

the

경찰은 "송아지 떼가 출현한 구간은 평소 차량 통행량이 많지 않아 큰 혼잡은 없었다"며 "갑작스러운 송아지들의 출현에 놀란 운전자들도 침착하게 대응해 사고로 이어지지 않아 다행"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 동물원을 탈출해 도심을 누빈 브뤼셀의 얼룩말(사진, 동영상)

hvn42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