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해 전국 최고기온을 기록한 도시는 대구가 아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경북 경주 낮 최고기온이 38.2도까지 치솟았다. 올해 전국 최고기온이다.

10일 대구기상지청에 따르면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영천 36.9도, 영덕 36.5도, 안동 35.5도, 대구·구미 35.4도, 포항 34.4도 등을 나타냈다. 무인 자동기상관측장비(AWS)는 예천 지보 37.3도, 대구 달성 37.2도를 기록했다. 그러나 이들 지역 모두 경주보다는 기온이 낮았다.

현재 울릉도를 제외한 대구·경북 전역에 폭염 특보가 발효 중이다. 경주, 포항, 영덕에 내린 폭염 주의보는 오후 1시부터 폭염 경보로 바뀌었다. 이에 폭염 경보를 발효한 지역은 대구와 경북 19개 시·군으로 늘었다.

영양 산간, 울진 산간, 봉화 산간 등에도 추가로 폭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대구기상지청은 "날씨가 대체로 맑아 일사가 강한 데다 내륙에서 서풍이 불어 기온이 올랐다"며 "내일도 대구·경북 낮 최고기온이 30∼36도로 예상하는 등 무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Close
여름을 빛낼 50달러 이하의 비치웨어 12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