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금메달 소감을 묻자 펜싱 박상영은 "세계인의 축제 답게 즐겁게 즐겼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리우올림픽 남자 펜싱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딴 박상영 선수. 올해 21세인 그는 금메달 시상식이 끝난 뒤, 한국 취재진의 질문을 받았다.

그는 "꿈에 그리던 이 무대"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너무 좋습니다"라고 감격에 겨운 듯 말했다.

이어지는 질문은 다음과 같았다.

"어떤 전략으로 임했습니까?"

박 선수의 답변은?

"올림픽이 세계인의 축제잖아요"라는 첫 마디에 거의 모든 게 담겨있다.

park sangyoung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