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은퇴 선언을 번복한 파퀴아오가 링으로 컴백하는 날을 잡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CQUIAO
Filipino boxer and now Senator Manny Pacquiao listens to an interpellation by a fellow senator shortly after delivering his "privileged speech" at the session of the Philippine Senate Monday, Aug. 8, 2016, in suburban Pasay city south of Manila, Philippines. Pacquiao urged Congress to pass a law to restore capital punishment in the wake of the "War on Drugs" campaign by Philippine President Rodrigo Duterte.(AP Photo/Bullit Marquez) | ASSOCIATED PRESS
인쇄

필리핀의 복싱영웅 매니 파키아오(38)가 10일 공식 성명을 통해 11월 5일 링으로 복귀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상대는 세계복싱기구(WBO) 윌터급 챔피언 제시 바르가스(27)다.

파키아오는 4월 티머시 브래들리와 경기의 승리 끝으로 링을 떠났지만 지난달 선수 생활을 계속하겠다며 은퇴를 번복했다.

파키아오의 복귀전 상대인 바르가스는 3월 사담 알리를 9라운드 TKO로 물리치고 챔피언 벨트를 차지한 인물이다. 공식 전적은 27승1패, 10 KO.

최근까지 파키아오의 복귀전 상대는 챔피언 벨트 2개를 보유한 주니어웰터급 무패의 세계 챔피언 테런스 크로퍼드(29승무패)가 유력하게 점쳐졌었다.

파키아오의 매니저 마이클 콘츠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크로퍼드의 싸움 방식이 파키아오와는 맞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며 "파키아오가 (바르가스를 복귀전 상대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파키아오는 복싱 역사상 전무한 8체급을 석권한 '살아있는 전설'로, 통산 전적은 58승(38KO) 2무 6패다.

지난 5월 필리핀 상원의원 선거에서 당선된 파키아오는 은퇴 선언 이후 3개월 만에 이를 번복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