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비욘세 노래에 맞춰 경기한 체조선수가 관객을 열광시키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브라질의 한 체조선수가 비욘세를 향한 역대급 팬심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17세 체조선수인 레베카 안드레이드는 지난 7일 리우 올림픽서 열린 기계체조 여자 개인 종합 예선에서 비욘세의 '크레이지 인 러브'와 '싱글 레이디'에 맞춰 경기를 선보였다.

안드레이드는 이날 58.732점으로 4위를 기록했으며, 오는 12일 결승전에 출전한다.

한편, 그녀는 이전에도 비욘세의 노래에 맞춰 경기를 구성한 바 있다. 아래는 지난 6월 열린 아나디아 월드컵에서 비욘세의 '크레이지 인 러브'에 마루 운동 경기를 선보이는 레베카 안드레이드의 모습이다.

정말 멋있다!

the

h/t Huff Post U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