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공원에서 운동하던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범인의 정체

게시됨: 업데이트됨:
E
CCTV
인쇄

새벽 시각 공원에서 운동하던 20대 여성에게 다짜고짜 흉기를 휘두른 10대가 붙잡혔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9일 공원에서 운동하던 20대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홍모(19)군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홍군은 이날 오전 1시께 광주 광산구 우산동의 한 공원에서 A(24·여)씨를 뒤쫓아가 흉기로 등, 다리 등을 찌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신지체 3급으로 특수학교 3학년인 홍군은 지팡이에 테이프로 등산용 칼을 동여매 A씨에게 휘둘렀다.

사건 현장 주변 CCTV에는 공원 내부 트랙을 걷고 있는 A씨를 향해 뒤에서 몰래 접근하는 홍군의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다.

또 흉기에 찔려 길에 쓰러지는 A씨를 뒤로 한 채 달아나는 장면도 희미하게나마 녹화됐다.

흉기를 창처럼 휘두른 홍군은 A씨가 격렬하게 저항하자 흉기를 던져 놓고 도주했다.

조사결과 공원 옆 아파트단지에 살던 홍군은 공원에서 운동하던 A씨를 발견하고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홍군은 사건을 저지른 지 18시간 만에 집 앞에서 잠복 중인 경찰에게 붙잡혔다.

사건 발생 초기 신원미상이던 홍군은 발을 저는 신체적 특성 탓에 50대 남성으로 추정되기도 했다.

경찰서로 압송된 홍군은 범행 동기에 대해 횡설수설하기도 했으나, 경찰은 본인 진술과 주변인 증언을 바탕으로 성욕을 억제하지 못한 홍군이 손수 만든 흉기로 성범죄를 계획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홍군에 대해 성폭력 특례법 위반 혐의를 추가로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Close
전 세계 여성 시위 60장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