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슐랭 가이드 별점을 받은 싱가포르의 어느 노점식당의 이야기(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싱가포르의 한 노점 식당이 큰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싱가포르의 노점 음식점인 ‘홍콩 소야 소스 치킨 앤 누들’은 이름 그대로 간장에 조린 닭고기 요리를 판매하는 곳이다. 이 식당은 지난 7월 노점 식당으로서는 최초로 미슐랭 가이드의 별을 받았다.

chan hon meng

“나는 정말 기뻤어요. 우리 가게의 음식이 이렇게 세계적으로 유명해 질 줄은 몰랐습니다.” 식당의 주인이자 셰프인 찬 한 멩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chan hon meng

‘미슐량 가이드 싱가포르’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당시 미슐랭 가이드로부터 전화를 받은 찬 한 멩은 자신의 식당이 별점을 받았다는 걸 전혀 믿지 못했다.

“내가 그들에게 물었어요. 지금 농담하는 거냐고요. 왜 미슐랭이 내 노점에 오겠어요? 나는 미슐랭 평가단이 길거리 노점상도 방문한다는 걸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었어요.”

찬 한 멩이 미슐랭 별점을 받은 후, 당연히 그의 음식점을 찾는 사람은 더 많아졌다. ‘가디언’의 보도에 따르면, 그는 현재 늘어난 수요에 따라 17시간 동안 일을 하고 있으며 하루에 180 마리 가량의 닭 요리를 판매하는 중이다. 하지만 이 마저도 고객들의 요구를 간신히 맞춰주는 상황이다.

chan hon meng

보도에 따르면, 싱가포르에는 100개 넘는 행상과 6,000여개의 노점 음식점이 있다. 하지만 지난 7월 미슐랭 가이드 별점을 받은 곳은 ‘홍콩 소야 소스 치킨 앤 누들’과 ‘힐 스트리트 타이 화 포크 누들’, 두 곳 뿐이었다.

chan hon meng

별점을 받은 다른 싱가포르 식당들이 22달러(약 2만 4천원)에서 445달러(약 49만원)까지의 음식을 판매하는 것에 비해 이 두 노점 식당의 음식 가격은 개당 1.85달러(약 2천원)에 불과하다. 그럼 이제는 음식값을 조금 더 올려받아도 되지 않을까? 하지만 찬 한 멩은 미슐랭 가이드의 별점 때문에 가격을 올릴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사실 나에게 음식재료를 공급하는 곳에서는 지난 7년 동안 4번이나 공급가격을 인상했어요. 하지만 나는 판매가를 올리지 않았습니다. 나는 내가 정말 견딜 수 없을 때 까지는 이 가격을 유지할 겁니다.” 찬 한 멩은 싱가포르 언론매체인 ‘TodayOnline’에 이렇게 말했다.

chan hon meng

 

허핑턴포스트US의 This Food Stand In Singapore Won A Freakin’ Michelin Star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