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과의 맞대결을 앞둔 양궁선수 장혜진이 소감을 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장혜진(LH)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16강에서 북한의 강은주와 경기하게 됐다. 리우올림픽에서 처음 성사된 한국과 북한의 대결이다.

장혜진은 10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개인전 32강에서 리디아 시체니코바(우크라이나)에게 세트점수 6-2(28-27 29-28 26-28 28-25)로 승리를 거뒀다.

이날 경기 후 장혜진은 다음 경기에 대해 "남북대결인 만큼 더 많은 관심이 있겠지만, 제 경기에만 집중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요즈음은 북한의 경호가 심해져 못하지만, 예전에는 강은주와 국제무대에서 만나면 아는 척을 했다"면서 "2013년 월드컵 대회에서는 은주가 '언니'라고 부르며 자세와 활 쏘는 방법에 관해 묻기도 했다"고 전했다.

장혜진은 "경기에서 만나는 것은 처음"이라면서 "그 선수를 잘 알지는 못하지만, 어느 정도 쏘는지는 안다. 제 것만 집중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 16강 진출에 대해서는 "아직 남은 경기가 있는 만큼 기쁨을 잠시 접어두겠다"면서 "자신감을 얻은 만큼 16강전도 기대된다"고 밝혔다.

강은주는 북한에서 유일하게 이번 대회 양궁에 출전했다. 그는 같은 날 32강전에서 크리스틴 비에렌달(스웨덴)을 6-2(25-26 26-25 25-23 27-25)로 꺾고 16강에 올랐다.

장혜진과 강은주의 대결은 11일 오후 10시 31분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Close
리우 올림픽의 이은주와 홍은정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