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포항 해수욕장에서 하반신만 남은 시신이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URYONGPO
구룡포읍 석병2항 등대 | 연합뉴스
인쇄

경북 포항 구룡포 해수욕장에서 남자로 보이는 하반신 시신이 나와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9일 포항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4시께 남구 구룡포 해수욕장에서 무릎에서 골반까지 인체 하반신으로 보이는 물체가 파도에 떠밀려온 것을 주민이 신고했다.

처음 발견한 해수욕장 50대 안전요원이 쓰레기로 오인해 인근 쓰레기장에 치워둔 것을 환경미화원이 보고 신고했다.

시신은 골반 쪽에 살이 약간 붙어있을 뿐 뼈밖에 없고 운동복과 팬티를 입고 있었다.

팬티는 사각 모양에 무늬 등으로 미뤄 남성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부검과 DNA 분석 결과가 나오는 대로 실종자 대조 등으로 신원 확인에 나설 예정이다.

해수욕장 주위에서 상반신 등 다른 시신 부위가 있는지도 수색하고 있다.

또 다른 곳에서 시신이 조류를 타고 포항 해역으로 떠밀려왔을 가능성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

포항해경 관계자는 "현재 별다른 단서가 없어 일단 신원 확인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