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63년을 해로한 부부가 20분 차이로 같은 날 세상을 떠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의 80대 노부부가 60년 넘게 해로하다 같은 날 20분 차이로 세상을 떠났다.

8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헨리 드랭과 저넷 드랭은 지난달 31일 함께 지내던 요양원 방에서 20분 차이로 함께 숨을 거뒀다. 지난 1953년 부부의 연을 맺은 이들은 63년을 함께 보냈다.

old couple

먼저 떠난 것은 부인 저넷이었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던 저넷은 31일 오후 5시 10분께 87세의 나이로 먼저 눈을 감았다. 당시 가족들은 시편 103편을 읽으며 임종을 지켰다. 드랭 부부의 아들인 리는 어머니의 마지막 길이 아주 평온했다고 전했다.

다른 아들이 아버지 헨리에게 "어머니가 하늘나라로 가셨다"는 말을 전하자 헨리도 곧 삶의 끈을 놓아버렸다. 전립샘암으로 투병하던 그는 그로부터 20분 후에 평생 바람대로 부인과 함께 숨을 거뒀다.

부부의 자녀들은 아버지가 숨지기 직전 눈을 떠 어머니를 바라보던 모습을 잊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리는 부모가 함께 세상을 뜬 것에 대해 현지 KSFY-TV에 "신의 사랑과 자비가 만들어낸 아름다운 행동"이라고 표현했다. 가족은 같은 날 세상을 떠난 부부를 위해 이날 사우스다코다주(州) 플랫에서 합동 장례식을 열 계획이다.

Close
노인 손의 아름다움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