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리우엔 얼굴 때리기 미안해지는 영국 복서도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리우엔 정말 때리기 미안한 얼굴을 가진 복싱 선수가 있다.

josh kelly

그냥 예뻐서 미안해지는 게 아니라(때려야 이기는 스포츠 아닌가?) 실제로 모델로 활동 중이라 그렇다.

주인공은 남자 복싱 웰터급(69㎏) 영국 대표 조시 켈리(22)다.

9일(한국시간) 리우센트로 6관에서 열린 예선에서 모하메드 월리드(이집트)에 판정승을 거둔 켈리는 전업 복싱선수이면서 틈틈이 모델 일도 하고 있으며 홈페이지를 통해 자신을 "조시 '프리티 보이' 켈리"로 소개한다.

josh kelly

켈리는 홈페이지의 소개란을 통해 "펀치를 치되, 펀치에 맞지 않는" 복싱의 고전 전략을 체화했다고 자신을 평가했다.

올림픽 데뷔전에서 첫 승리를 거둔 그는 복싱과 모델 일을 어떻게 함께 하는지 묻는 취재진에게 "되도록 펀치에 맞지 않으려고 하지만 이번엔 그 전략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한 것 같다"며 경기에서 얻은 상처들을 가리켰다.

그는 "내 코가 아직은 멀쩡하지만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는 어찌 될지 지켜봐야 할 듯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국의 복싱 대표팀은 켈리를 제외하면 아직 1승도 거두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