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민주 초선의 '사드 방중'은 큰 소득이 없어 보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소속 초선 의원들이 8일 청와대 등의 만류에도 중국 방문을 강행했으나 주중 한국대사 면담이 무산되고 주중 한국 기업인 간담회도 무산되는 등 별다른 소득을 건지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대 좌담회 또한 원론적인 의견만 교환하는 데 그쳐 과연 국론 분열 논란까지 일으키면서 올 필요가 있었느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사드 배치를 반대하는 김영호 의원 등 더민주 의원 6명은 이날 사드 배치와 관련한 중국 측 의견을 듣고 현지 교민과 기업가들의 애로 사항을 알아보겠다며 베이징에 왔다.

그러나 이날 오전 베이징(北京) 도착 직후 만나기로 했다던 김장수 주중 한국대사와의 면담이 무산되고 재중 한국 기업인들과 오찬 간담회마저 무산되면서 사실상 이번 방중이 첫날부터 '속 빈 강정'이 되고 말았다.

주중 한국 기업인들과의 오찬 간담회는 이번 의원들의 방중과 관련해 우려가 제기되면서 참석자가 저조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42

사진은 베이징대 좌담회장으로 들어가는 더불어 민주당 의원들.

중국을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초선 의원들이 8일 중국을 방문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전반적으로 재중 한국 기업들이 몸을 움츠린 가운데 이런 민감한 시기에 야당 의원이 부른다고 얼굴을 내밀 사람들이 얼마나 되겠느냐"고 말했다.

결국, 이날 기업인 오찬 간담회는 저녁의 만찬 모임과 합치는 형식으로 사실상 유야무야된 것으로 알려졌다.

의원들은 이날 오후 베이징대 좌담회에서 한중 관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하는데 오히려 중국 측은 사드 배치로 '냉전 시대'가 우려된다는 반응을 내놓았고 양국 정상이 만나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 했다.

당초 베이징대 등 중국 측과의 만남에 대해서도 중국 관변 단체 및 학자들과의 만남이 '득보다 실이 많을 것'이라는 우려가 컸었다.

이들 의원은 청와대의 우려 성명 등 한국에서 강한 반발을 의식한 탓인지 '사드 반대 발언'을 자제하며 최대한 조용히 일정을 소화하는 모습이었다.

당초 주목을 받았던 것과 달리 의원들의 일정이 축소되면서 이번 방중을 통해 얻어갈 것이 거의 없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9일 예정된 중국 판구연구소 좌담회나 특파원 간담회, 중국 공산당 혁명건설촉진회 리홍린 부장이 주최하는 만찬 또한 축소 또는 취소될 가능성이 있다.

베이징 소식통은 "야당 의원들이 사드 배치 결정 후 중국 내 현지 분위기를 알아보겠다고 왔는데 정작 관련 일정들이 축소되면서 별다른 소득 없이 돌아갈 가능성이 커졌다"고 전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