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연경이 러시아전 패배에 대해 밝힌 소감 (경기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배구선수 김연경이 러시아에 패배한 것에 대해 소감을 전했다.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지뉴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여자배구 A조 2차전에서 러시아에 세트 스코어 1-3(23-25 25-23 23-25 14-25)으로 패했다.

burning korea

경기 후 주장 김연경은 "좋은 경기를 하긴 한 것 같다. 공격에서 부족한 점이 나왔지만, 수비에서 좋은 모습이 나왔다. 경기에서 진 것은 아쉽다"고 말했다.

이어 김연경은 이날 경기에서 배운 점에 대해 "역전할 수 있는 뒷심이 나와서 분위기를 잡았다. 해볼 만 하다는 자신감을 가졌다"고 말했다.

한국은 1∼3세트에서 초반에는 러시아에 끌려가다가 후반 맹추격을 펼쳤다. 2세트를 따내기도 했다. 그러나 3세트에서 역전 기회를 잡이 못하면서 분위기를 빼앗겨 4세트에 무너졌다. 김연경은 여기에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밝혔다.

또 김연경은 키 190㎝ 이상인 선수가 4명이나 포진한 러시아를 상대로 '공격 연습'도 많이 됐다고 전했다. 그는 "블로킹이 높으니 공격 연습이 됐다"고 말했다.

이날 러시아의 장신 블로커들은 세계적인 공격수로 이름이 알려져 있는 선수인 김연경에게 집중 블로킹을 퍼부었다. 이에 대해 김연경은 "힘든 경기였다. 195∼196㎝ 장신 3명이 블로킹하면 때리기 쉽지 않다"면서도 "제가 중요할 때 해줘야 팀이 이긴다는 것을 다시 깨달은 경기였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다음 경기에는 좀 더 많은 것을 준비해야지 않을까 한다"고 다짐하며 "아쉽지만, 생각보다 잘했다"고 전했다.

* 관련기사

- 여자배구 대표팀은 러시아에 패했지만, 엄청난 접전을 펼쳤다
th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Close
당신에게 영감을 줄 리우 올림픽 선수 11명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