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리우 올림픽에서 금메달 기대주들이 줄줄이 탈락했다 (경기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한국 선수단의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 '10-10' 목표 달성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국은 9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2016 리우올림픽 개막 후 사흘째 경기에서 메달을 하나도 따지 못했다.

이날은 유도 남자 73㎏급 안창림(수원시청), 여자 57㎏급 김잔디(양주시청), 펜싱 여자 사브르 개인전 김지연(익산시청) 등의 경기가 진행돼 금메달을 기대했으나 모두 초반 탈락했다.

안창림은 이날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파크 카리오카 경기장 2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16강에서 디르크 판 티첼트(벨기에)에게 절반패를 당했다. 지도 하나씩을 주고받아 팽팽히 맞서던 안창림은 경기 시작 2분47초 만에 판 티첼트에게 오금대떨어뜨리기 절반을 내주며 무너졌다.

여자 57㎏급 김잔디 역시 1회전 부전승 통과 후 2회전에서 하파엘라 시우바(브라질)에게 절반패를 당해 초반 탈락했다.

여자 펜싱 사브르 개인전 김지연 역시 올림픽 2회 연속 금메달에 도전했으나 16강에서 로레타 굴로타(이탈리아)에게 13-15로 졌다.

또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는 2관왕에 도전한 김우진(청주시청)이 32강에서 리아우 에가 에거사(인도네시아)에게 2-6(29-27 27-28 24-27 27-28)으로 져 탈락했다. 다만 양궁 여자 개인전에 나선 기보배(광주시청)는 16강에 안착했다.

구기 종목에서도 부진이 이어졌다. 여자핸드볼은 조별리그 2차전에서 스웨덴에 28-31로 패해 2패를 기록했다. 게다가 경기 도중 에이스인 김온아(SK)가 어깨를 다치는 바람에 이틀 뒤 열리는 네덜란드와 3차전 출전 여부가 불투명해지는 악재까지 겹쳤다.

여자 하키 역시 네덜란드에 0-4로 완패를 당해 뉴질랜드와 1차전에 이어 2연패를 당했다.

탁구에서는 전지희(포스코에너지)가 여자단식 16강에서 유맹유(싱가포르)에게 1-4로 져 탈락했고 이상수(삼성생명)는 남자단식 32강에서 아드리안 크리산(루마니아)에게 3-4로 패했다.

우리나라는 9일 오전 7시 현재 금메달 2개, 은메달 2개, 동메달 1개로 메달 순위 7위를 달리고 있다. 현재 선두는 중국으로 금메달 4개를 땄으며, 미국이 금메달 3개, 은메달 6개로 그 뒤를 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