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인스타그램 욕설 논란'에 대한 질문에 기보배가 한 대답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
연합뉴스
인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개인전에 출전 중인 기보배가 욕설 논란에도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기보배는 9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여자 개인전 본선 32강에서 마르첸코 베로니카(우크라이나)를 세트점수 6-2로 꺾고 16강에 안착했다.

경기에 앞선 지난 7일, 모델 출신 배우 최여진의 어머니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기보배가 개고기를 먹는 것을 거친 말로 비난한 바 있다. 이 사건은 큰 논란을 불러왔고 최여진이 직접 자필 사과문을 공개하기까지 했다.

경기가 끝난 후 기보배는 이 사건에 대해 알고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별로 신경 쓰고 싶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저에게 플러스가 되지 않는 것들은 손톱만큼도 신경 쓰고 싶지 않다"면서 남은 경기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최여진의 어머니 정모 씨는 기보배 아버지가 6년 전 인터뷰에서 "보배가 개고기를 먹는 날이면 경기를 잘 풀어나갔다. 중고등학교 때 개고기를 먹은 날은 좋은 성적을 냈다"고 말한 내용을 문제 삼았다.

정씨는 "죄송하고 무식해 보이지만 욕 좀 하겠다. 한국을 미개인 나라라고 선전하느냐"면서 기보배를 향해 입에 담기 어려운 욕설을 퍼부었다. 이에 논란이 되자 정씨는 글을 삭제하고 사과했지만, 논란은 멈추지 않았다.

한편 런던올림픽 2관왕인 기보배는 이번 올림픽 여자단체전에서 한국의 8연패 위업을 이뤘고, 개인전에서 올림픽 양궁 사상 첫 2연패를 노리고 있다.

* 관련기사

- 최여진이 모친의 기보배 비난에 자필 사과문을 전했다
th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