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손자가 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순간, 할머니는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INPHET
Sinphet Kruaithong, of Thailand, celebrates a successful lift in the men's 56kg weightlifting competition at the 2016 Summer Olympics in Rio de Janeiro, Brazil, Sunday, Aug. 7, 2016. Kruaithong won the bronze medal. (AP Photo/Mike Groll) | ASSOCIATED PRESS
인쇄

태국 역도 선수 신펫 크루아이통(20)이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감격스러운 순간 그의 할머니가 사망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AFP통신은 신펫이 8일 대회 남자 역도 56㎏급에서 경기하는 모습을 태국에서 텔레비전으로 지켜보던 그의 84세 조모가 손자의 동메달 확정 순간을 본 뒤 심장마비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동네 주민들이 모여 신펫의 도전을 함께 지켜보며 환호하던 자리는 신펫의 할머니가 쓰러지자 곧 애도의 장으로 변했다.

이 장면은 동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지역 경찰은 "신펫의 조모가 심장마비로 사망했을 것으로 추정하나 정확한 부검 결과를 기다려야 한다"며 "너무 흥분했는지, 아니면 원래 아팠는지는 모르겠다"고 설명했다.

경기에 앞서 신펫의 조모는 "손자가 보고 싶고 그가 올림픽에 가게 된 것이 매우 기쁘다"고 인터뷰했다
신펫의 조모는 "열심히 하라고 계속 응원할 것"이라며 "손자가 성공했으면 좋겠고, 금메달을 가져올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신펫은 리우올림픽에서 태국에 메달을 안긴 두 번째 선수다.

그는 56㎏급에서 합계 289㎏를 들어 룽칭취안(중국· 307㎏)과 엄윤철(북한· 303㎏)의 뒤를 이어 동메달을 차지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