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제주행 대한항공 여객기에 탄 승객들이 에어콘 없이 40분을 기다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N AIR
shutterstock
인쇄

이륙을 준비하던 대한항공 여객기에서 에어컨이 작동하지 않는 바람에 승객들이 '찜통' 속에서 40여 분간 대기하는 불편을 겪었다.

8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40분께 승객 328명을 태우고 김포공항을 출발해 제주로 향하려던 대한항공 KE1247편의 기내 보조동력장치(APU)에 문제가 생겨 에어컨이 작동하지 않았다.

승객들은 탑승을 시작한 오후 4시 55분부터 에어컨이 나오지 않는 기내에서 대기하다가 40여분 뒤인 오후 5시 40분께 비행기에서 내려 공항에서 대기해야 했다.

해당 항공기는 오후 7시께 정비를 끝냈고 승객들은 기존 출발 예정시각보다 3시간가량 지연된 오후 7시 30분께 재탑승할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APU 문제로 탑승 시점부터 에어컨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정비는 모두 마쳤으며 APU에 이상이 생긴 원인은 아직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