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호텔 화장실에서 갓난아이 숨진채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gettyimagesbank
인쇄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 화장실에서 갓 태어난 아기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아이를 출산한 여성이 유기, 살해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아이를 출산한 뒤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영아살해)로 여성 남아무개(32)씨를 붙잡아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남씨는 임신 7개월인 상태로 지난 7일 새벽 5시께 남자친구와 종로구 한 호텔에 투숙했다.

아침 9시반께 복부에 진통이 와 조산이 예상되자 남씨는 “생리대를 사오라”며 남자친구를 밖으로 내보낸 뒤 혼자서 여자 아이를 출산했다. 당황한 남씨는 아무런 조처도 취하지 않은 채 아기를 방치해 숨지게 했고, 아이 주검을 수건으로 덮어 화장실 세면대 밑에 놔뒀다.

24

남씨의 범행은 이날 오후 1시께 ‘손님이 자고 나가면서 객실에 아기를 놓고 갔다’는 호텔 직원의 신고로 발각됐다. 경찰은 신고 직후, 호텔에서 일행과 함께 점심을 먹고 있던 남씨를 현장에서 붙잡았다. 남씨는 경찰조사에서 “화장실에서 아이를 목욕시켜줬으나 아이가 숨지자 무서워서 함께 온 일행들과 있었다”며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이의 몸에서 멍과 찰과상이 발견돼 타살 혐의점이 있다는 법의관 소견에 따라 남씨에게 영아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한편, 아이의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