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더민주 초선 6명은 청와대의 만류에도 중국으로 출국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불어민주당 소속 초선 의원 6명은 8일부터 2박3일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해 중국 공산당 관계자 및 학계·교민과 사드(THAD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국내 배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날 오전 출국한다.

24

더불어민주당 소병훈(왼쪽부터), 김병욱, 김영호, 신동근, 손헤원 의원이 중국 공산당 관계자 및 학계·교민과 사드 국내 배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8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하고 있다.

청와대가 전날 방중을 재검토해달라고 촉구했지만, 의원들은 일정을 취소하면 더 큰 외교 문제가 발생할 것이 우려된다며 예정대로 중국을 방문키로 했다.

42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이 중국 공산당 관계자 및 학계·교민과 사드 국내 배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8일 오전 김포공항을 통해 중국으로 출국하며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번 방중 일정에는 당 사드 대책위 간사인 김영호 의원을 비롯해 박정 신동근 소병훈 김병욱 손혜원 의원이 참여한다.

24

김성우 청와대 홍보수석이 7일 오후 춘추관에서 사드 관련 중국 관영매체 보도와 더불어민주당 의원 방중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밝히는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의원들은 베이징대 교수들과의 좌담회, 교민간담회, 베이징 주재 한국언론 특파원 오찬 등의 일정을 소화하고 특히 중국 공산당 혁명건설촉진회 리홍린 부장이 주최하는 만찬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들은 사드 배치에 대한 찬반 입장은 밝히지 않되 중국 측에 한중 우호관계 유지, 한중 북핵문제 공조 강화, 중국 언론의 반한감정 부추기는 보도 자제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