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태환, 자유형 200m에서도 예선탈락

게시됨: 업데이트됨:
PTH
연합뉴스
인쇄

박태환(27)이 2회 연속 올림픽 메달을 수확했던 자유형 400m에 이어 자유형 200m에서도 예선 탈락하는 수모를 당했다.

박태환은 8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의 올림픽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 자유형 200m 예선 6조에서 1분48초06으로 조 최하위, 전체 47명의 참가선수 중 29위에 처졌다.

이로써 박태환은 상위 16명이 겨루는 준결승에도 나서지 못하고 일찌감치 경기를 마쳤다.

자유형 200m는 박태환이 2008년 베이징올림픽과 2012년 런던올림픽에서 2회 연속 은메달을 차지한 종목이다.

개인 최고 기록은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 때 세운 한국기록 1분44초80이다.

하지만 이날은 지난 4월 동아수영대회에서 작성한 1분46초31의 시즌 기록에도 못 미치는 부진한 레이스를 펼쳤다.

전날 준결승 없이 바로 결승 진출자를 가리는 자유형 400m 예선에서 전체 10위에 머물렀던 박태환은 두 종목 연속 조기 탈락의 수모를 당했다.

pth

자유형 400m에서는 중반까지 레이스를 잘 끌고 가다가 특유의 막판 스퍼트를 보여주지 못하고 쓴맛을 봤으나 이날은 시종 제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첫 50m 구간을 6위로 돈 박태환은 이후 순위가 점점 떨어져 최하위인 8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같은 조에서는 코너 드와이어(미국)가 1분45초95로 1위, 전체 4위로 준결승에 합류했다.

박태환은 드와이어보다 2초11이나 뒤졌다.

런던올림픽에서 박태환과 공동 은메달을 목에 건 쑨양(중국)이 5조에서 레이스를 펼쳐 1분45초75로 전체 1위를 차지하고 준결승에 올랐다.

세계기록(1분42초00) 보유자인 파울 비더만(독일)이 1분45초78로 4조 1위, 전체 2위로 예선을 가볍게 통과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