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화여대 농성 학생들이 9일 오후까지 총장 사퇴를 요구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이화여대 본관을 점거 농성 중인 이 학교 재학생과 졸업생들이 7일 최경희 총장에게 사퇴 시한까지 제시하며 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본관 점거 농성 11일째인 이날 오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비민주적인 학교 운영과 경찰의 학내 폭력 진압 사태에 대해 책임자인 최 총장은 공식적인 사과와 함께 9일 오후 3시까지 총장직에서 사퇴할 것을 강력하게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어 "그렇지 않을 경우 10일 재학생과 졸업생이 참여하는 대규모 시위를 통해 강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경찰 수사와 관련, "최 총장이 시위 참여자들에 대한 모든 수사 및 당사자들의 개별적인 사법처리 요청을 책임지고 취소시키고, 이를 학교 측의 공문과 경찰 측의 공문으로 확정할 것"을 요구했다.

농성 학생들은 아울러 "시위에 참여한 모든 학생, 우리를 지지하는 교수님들과 직원들 및 다른 모든 이화 구성원들에 대해 어떤 불합리한 조치도 없을 것을 약속하라"고 주장했다.

e

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ECC 이삼봉홀에서 열린 최경희 총장의 긴급기자회견에서 학생들이 '총장님, 대화하고 싶습니다'라고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학생들이 이처럼 최 총장 사퇴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지만, 학교 측은 대화로 갈등을 풀자는 입장이다.

학교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 통화에서 "(총장) 사퇴문제는 이번 사태와는 별개"라며 "사퇴문제를 논의하는 것은 아니라고 보고, 우선 대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5일 저녁 이화여대 교수협의회 일부 교수는 농성 학생들과 만나 2시간가량 대화를 나누며 중재에 나섰지만, 여전히 학생과 학교 간 갈등의 골은 깊은 상황이다.

사태의 발단이 된 미래라이프대학(평생교육 단과대학) 설립은 학교 측의 계획 철회로 백지화됐지만, 학생들이 최 총장 사퇴를 요구하며 농성을 풀지 않고 있어서다.

최 총장은 교수와 교직원 5명을 감금한 혐의로 농성 학생들을 수사 중인 서울 서대문경찰서를 찾아 탄원서까지 제출했지만, 학생들의 사퇴 요구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 초기 단계로 피해자 진술을 검토하는 중"이라며 "학교와 학생들 간의 학내 문제이기 때문에 감금 혐의 수사 이외에는 상황을 지켜보고만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 평생교육 단과대학 사업 : '이대사태'에서 모두가 이 한 가지 질문을 놓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