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남자수영 400m 금메달 호주 호튼이 중국 쑨양을 차갑게 외면한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MACK HORTON
2016 Rio Olympics - Swimming - Victory Ceremony - Men's 400m Freestyle Victory Ceremony - Olympic Aquatics Stadium - Rio de Janeiro, Brazil - 06/08/2016. Sun Yang (CHN) of China (PRC), Gabriele Detti (ITA) of Italy and Mack Horton (AUS) of Australia pose with their medals. REUTERS/Stefan Wermuth FOR EDITORIAL USE ONLY. NOT FOR SALE FOR MARKETING OR ADVERTISING CAMPAIGNS. | Stefan Wermuth / Reuters
인쇄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호주의 맥 호튼(20)이 바로 옆에서 치열한 접전을 펼친 중국의 쑨양(25)에게 끝내 손을 내밀지 않았다.

7일 오전(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아쿠아틱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남자 자유형 400m에서 맥 호튼이 3분41초55의 기록으로 3분41초68을 기록한 쑨양을 제치고 금메달을 따냈다. 초반에는 단거리에 강한 제임스 가이(19·영국)가 선두를 유지했고, 경기 중반부터 호튼과 쑨양이 치고 나가기 시작했다. 호튼은 300m 지점을 지날 때 선두로 나섰고, 쑨양은 막판 스퍼트로 간격을 좁혔으나 앞지르지는 못했다.

mack horton

mack horton

경기가 끝난 뒤 눈에 띄는 장면은 호튼이 다른 선수들과 축하를 주고 받으며 승리를 만끽하면서도 바로 옆에 있는 쑨양에게는 인사 한번 건네지 않은 것이다.

호튼은 이미 경기 전에 "속임수를 쓰는 쑨양에 대해 할 말 없다"고 말해 둘 사이의 갈등이 언론의 조명을 받았다. 쑨양은 2014년 도핑테스트에서 혈관확장제 성분인 트라이메타지딘 양성 반응을 보여 중국반도핑기구(CHINADA)로부터 3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박태환도 같은 해 금지약물인 네피도가 검출돼 세계수영연맹(FINA)로부터 18개월간 자격정지 처분을 받았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