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저께TV] '무도' 품격 있는 이별, 굿바이 마이 프렌드 도니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방송을 통해 정형돈의 하차 소식을 전했다. 이와 함께 그의 11년 역사가 담긴 추억의 영상을 방송해 그동안의 노고에 수고했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앞으로 남은 멤버들은 더욱 열심히 달리겠다는 의지도 불태웠다.

지난 6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시작과 동시에 속보로 전해지는 ‘무한뉴스’ 코너를 선보였다. 앞서 이날 공식 트위터를 통해 정형돈의 하차 소식을 공식적으로 전한다는 내용을 알렸던 바. 정장을 차려입고 진지한 표정이 눈길을 끌었다.

m

멤버들을 대표해 ‘무한도전’의 리더로 활약하고 있는 유재석이 대표로 정형돈의 하차와 관련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지난해 건강상의 이유로 ‘무한도전’을 비롯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한 바 있다. 최근에는 여러 루트를 통해 그의 복귀 움직임이 포착되기도 했지만, 끝내 건강이 나아지지 않아 복귀가 최종 불발된 것. 지난달 정형돈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에서 배포한 보도자료와 MBC에서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서도 한 차례 알려졌던 하차 소식이다.

그럼에도 오프닝부터 속보로 전할 만큼 멤버들이 직접 입을 연 까닭은 지금까지 ‘무한도전’과 ‘무한도전’의 정형돈을 아껴줬던 시청자들을 위한 예의인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제작진은 ‘무모한 도전’ 시절부터 ‘무한도전’에 열정을 바쳤던 정형돈의 활약상을 담은 편집 영상을 선보였다.

남다른 은갈치 패션으로 ‘미친 존재감’을 드러낸 순간부터 어떤 가수도 뜨게 만드는 ‘고속도로 가요제’에서의 활약상, 그리고 모두를 울렸던 조정에서의 “내가 봤어, 우리 진짜 잘했어”라는 찡했던 말 한 마디까지 시청자들과 그를 추억했다.

“건강이 회복되면 저희와 함께 뛰고 녹화할 그날을 기다리겠다”는 말로 ‘무한도전’의 정형돈을 계속해서 기다리는 시청자들에게도 희망의 한 줄기를 내려주었고, 마지막까지 “고마웠습니다”, “형돈아 수고했어” 등의 메시지를 전하며 그의 미래도 응원했다.

m

‘무한도전’의 11년 역사에는 정형돈이 4대 천황이라 불리는 예능인으로 성장하는 과정이 아주 밀접하게 담겨져 있다. 웃기는 것 빼고 다 잘하던 개그맨에서 대한민국 방송가에서 없어서는 안 될 인재로 성장하기까지 그 과정을 모두 함께 봐왔던 ‘무한도전’ 식구들과 시청자들. 그의 결정을 존중하며 앞으로는 “매주 열심히 하는 방법 밖에 없다”며 프로그램의 미래를 걱정하는 일각의 우려도 불식시켰다. 오늘도 여전히 ‘무한도전’의 도전은 멈추지 않는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