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올해도 페로 섬 앞바다는 고래 수백 마리의 피로 빨갛게 변해버렸다(사진, 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E
seashepherddenmark
인쇄

페로 섬에서는 매년 7~8월마다 ‘고래사냥 축제’(grindadráp)가 열린다. 보트를 탄 주민들이 고래떼를 해안가로 몰아넣은 뒤, 창살로 찔러 죽이는 것이 ‘축제’다. 페로 섬 주민들은 ‘고래고기’를 얻고 ‘공동체 의식’을 일깨울 수 있는 자신들만의 ‘전통’이라고 설명한다. 이 ‘전통’에 따라 지난 300년간 해마다 평균 838마리의 고래가 죽은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페로섬은 덴마크령이긴 하지만 자치정부이며, 고래사냥이 ‘불법’은 아니다.

이 축제를 ‘사냥’이 아닌 ‘학살’이라고 반대해온 동물보호단체 Sea Shepherd에 따르면, 올해도 7월 26일경 ‘축제’가 열렸고 당일에만 120~150마리의 고래가 죽었다. 아래는 이 단체가 공개한 사진과 동영상.

e

e

e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현재 Sea Shepherd는 덴마크 정부를 상대로 고래 사냥의 적법성을 따지는 내용의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그동안은 현장에서 고래 사냥에 반대해 왔으나 ‘전략’을 바꾸겠다는 것.

“고래 사냥은 불법이고, 유럽에서도 불법입니다. 덴마크에서도 불법이기 때문에 페로 섬에서도 불법화되는 게 맞습니다. 덴마크 정부는 고래 사냥을 불법화 할지 말지는 페로 섬의 의지라고 말하지만, 그렇지가 않습니다. 고래 학살을 막기 위해서는 보다 강력한 조치가 필요합니다."(Sea Shepherd 측)

'페로 섬의 고래 학살을 멈추라' 온라인 청원에 동참하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

Close
돌고래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