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김종인 "당권 주자들이 선거 의식해서 사드 반대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는 6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대하는 차기 당권 주자들을 겨냥, "당 대표 선거를 의식해 사드 배치에 반대하는 것"이라며 "세상을 보는 수준이 그 정도밖에 안된다는 얘기"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말하고 "새 대표가 나온다고 당론이 바뀌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사드 배치에 대해 강경한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는 당권 주자들을 강력 비난하고, 차기 지도부의 사드 반대 당론화에 쐐기를 박고 나섰다는 점에서 당내 노선갈등에 새로운 불씨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 대표 체제 하의 더민주는 수권정당화를 기치로 사드 배치에 대한 찬반 당론을 정하지 않고 있으나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반대입장을 표명하고 있으며, 일부 초선 의원이 중국 방문을 추진해 논란을 빚고 있다.

특히 8·27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후보들이 선명성을 앞세워 일제히 사드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 당의 정책노선이 다시 강경쪽으로 선회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김 대표는 이런 당내 흐름에 대해 "(당권 주자들은) 더민주가 수권정당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할지 자각을 해야 한다"면서 "지금의 후보들에게는 그런 것들이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 초선의원들을 중심으로 사드 반대 목소리가 강해지고 일부 의원이 중국방문을 추진하는데 대해 "의원들이 당과 나라에 대해 심사숙고하지 않고 생각나는 대로 말하고 있다"면서 "그에 대해서 이렇다저렇다 얘기하고 싶지 않다"고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도로 민주당'이 될 수 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직설적인 표현을 삼가면서도 "의원들이 자기들이 하고 싶은 말만 하다 보니 예전 모습이 다시 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오는 27일 새 지도부가 들어선 뒤에도 사드 찬반 당론을 정하지 않는 기존의 방침에 변화가 없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는 "우상호 원내대표가 중심을 잘 잡을 것이라고 본다"면서 "새 대표가 나온다고 해서 당론이 바뀌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황교안 사드 배치 주민 설명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